커뮤니티

써니의 교정일기1

241
2022.05.23
교정을 시작한지 어느덧 3개월이 되었다. 나이가 40대후반이라 나이가 많다는 생각에 처음엔 할 엄두도 못내다가 딸아이가 먼저 교정을 하고 좋아진 모습을 보고 용기를 내어 시작하게 되었다. 어렸을때부터 덧니가 컴플렉스여서 입을 손으로 가리고
웃는 습관이 생겼고 양치도 깨끗하게 잘안되어 잇몸도 안좋아지고 여러가지 불편한 점이 많았다. 딸아이 할때 교정상담을 너무 믿음이 가게 친절하게 상담을 잘 해주셔서 믿고 시작했는데 그 믿음이 틀리지 않았기에 시작할 용기가 생긴것 같다.
나이가 있어 발치하지 않고 치아를 살짝 갈아서 공간을 만들어 해주신다고 하셔서 마음이 놓였다. 처음에 장치 붙이고 나서는 많이 어색하고 아팠는데 지금은 어느정도 익숙해졌고, 원래 정중선이 맞지 않았는데 3개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어느새 정중선이 맞아 너무 신기했다. 빨리 덧니도 가지런하게 되었으면 좋겠다는 희망이 뿜뿜, 다음 진료일이 기다려진다.

  •       
삭제 수정
[√글 수정하기]
비밀번호:
* 해당 글을 수정 합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시기바랍니다
[√글 삭제하기]
비밀번호:
* 해당 글을 삭제 합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시기바랍니다
카카오톡상담 온라인 상담 교정후기 Before/After 진료시간 찾아오시는 길